TODAY 119 TOTAL 2,580,791
<인셉션>을 보고 나서
인셉션
감독 크리스토퍼 놀란 (2010 / 미국,영국)
출연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와타나베 켄,조셉 고든-레빗,마리안 꼬띠아르,엘렌 페이지
상세보기

크리스토퍼 놀란(Christopher Nolan) 감독은 <다크 나이트(the Dark Knight, 2008)> 때에도 그랬지만, 또한번 멋진 영화를 선보여 주었다. 두 영화를 보고 나서 엔딩 크레딧이 올라가는 순간의 느낌만 따지자면 <인셉션>에서는 <다크 나이트>를 보고 났을 때의 강한 충격은 없었다. 하지만, 막상 영화를 보고 난 다음 날, 다다음 날에도 <인셉션>이 주는 묘한 느낌은 강하게 살아 있으니.. 뭐, 둘 다 모두 최고의 영화인 만큼 비교하는 건 무리일 터.

<다크 나이트> 때와 마찬가지로 음악을 한스 짐머(Hans Zimmer)가 맡았는데 역시나 명불허전이다. 레오나르도 디카프리오(Leonardo DiCaprio) 주연이라는 것 하나만으로도 출연진에 대한 설명은 필요없을 듯 하지만, <라스트 사무라이(the Last Samurai), 2003>를 통해 멋진 카리스마를 보여준 와타나베 켄(Ken Watanabe)이 다시금 여유와 카리스마를 함께 보여주는 역할로 출연해- 꿈의 세계에서는 관광객 취급을 당하지만- 반가웠다.

 영화에 대한 설명은 워낙에 화제인 영화인만큼, 더 좋은 글이 인터넷에 많으므로 여기서 다룰 생각은 없다. 그냥 짤막하게 느낌만 쓸 까 한다.


KICK!!!


이 한 마디로도 인셉션을 보고 난 소감은 말할 수 있지 않을까? 엔딩에 대해서도 여러가지 말이 많지만, 난 평범하게 해석하는 쪽의 손을 들고 싶다.

아, 그러고보니 "림보(Limbo)에서 공부한다면 뭐든 시험 따위......! 오오 시간과 공간의 방!" 이라는 생각도 들었는데.. 이 놈의 공부도 하다보니 (시험 치고 나서 좀 쉬긴 했지만) 공부가 머릿속에 인셉션되었나보다.
  Comments
  • 좋은 글이군요 물론 읽지는 않았습니다
    재개장 ㅊㅋ
  • 저도 그 영화를 봤는데 보고 나서 영화관을 나올때 뭔가 멍한 느낌 이었습니다. 복잡하다고 해야 할까요.
    • 저는 이렇게 짜임새가 있는 영화나 글을 좋아해서인지, 재미있게 보았습니다. 사실 전 일반적으로 생각되는 결말만 생각하고 영화관을 나와서 그리 복잡하게 생각하진 않았습니다만, 나중에 인터넷에서 정리된 글을 보니 '이걸 이렇게 생각할수도 있구나.'했죠. 특히 영화 오프닝에 쓰인 멜로디가 극중 KICK 장면에서 사용되는 노래를 길게 늘어뜨린 것이라는 알고는 꽤 감탄했습니다.
댓글 쓰기